“부산대 나노학과 이전 용납 못해”

기사승인 2018.11.08  22:34:21

공유
default_news_ad1
ad38
밀양 시민단체, 반대대책위 출범

철회 시까지 서명운동ㆍ궐기대회



 최근 부산대가 밀양캠퍼스에 있는 나노관련학과 등 총 3개 학과를 양산캠퍼스로 이전한다는 소식에 밀양시 주민자치위원연합회를 비롯한 22개 밀양시 시민단체들이 강력히 반발, 부산대의 이전방침 중단을 촉구하고 나섰다.

 밀양시 22개 시민단체 대표로 구성된 ‘부산대 밀양캠퍼스 나노학과 이전 반대 범시민 대책위원회(이하 ’범대위‘)’가 지난 7일 밀양시청 소회의실에서 공식 출범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이날 범대위 위원장에는 김호창 밀양시 주민자치위원연합회장이, 부위원장으로는 김호근 밀양시새마을회장이 위원들의 만장일치로 추대됐다.

 김호창 범대위 위원장은 “부산대의 나노관련학과 이전방침은 부산대-밀양대 간 통합 합의각서를 전면 위배한 처사이며, 밀양시민들의 의견 수렴 없는 부산대의 이전계획은 11만 밀양시민들은 결코 용납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또한, 김 위원장은 “부산대는 국립대학으로서 지역균형발전에 이바지할 책무를 다해야 할 것이며, 밀양시와의 상생협약 이행에 적극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범대위는 부산대의 학과 이전 철회 발표 시까지 범시민 탄원서 서명운동, 궐기대회 등 모든 수단을 동원해 이전 반대 운동을 전개해 나갈 계획이다.

 부산대가 밀양에서 양산으로 이전을 검토 중인 학과는 나노과학기술대학 나노에너지공학과와 광메카트로닉스공학과, 생명자원과학대학 IT응용공학과 등 3개 과다.

 현재 밀양캠퍼스엔 나노과학기술대학 3개 과, 생명자원과학대학 11개 과 등 2개 단과대학에 14개 과가 있다. 부산대 방침대로 3개 과 이전이 현실화하면 나노과학기술대학에 남은 1개 과도 결국 이전, 단과대 자체가 없어질 것으로 밀양시는 보고 있다.





밀양지역 22개 시민단체로 구성된 부산대 밀양캠퍼스 나노학과 이전 반대 범시민 대책위원회가 밀양시청 소희의실에서 공식 출범하고 본격 활동에 들어갔다.

장세권 기자 jsg5833@hanmail.net

<저작권자 © 경남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생활/건강 +

사설 +

인기기사

ad36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