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년만에 검거 성폭행 미수범 영장 기각

기사승인 2018.11.08  22:32:44

공유
default_news_ad1
ad38
주거지 명확 등 고려



 속보= 12년 전 여성을 흉기로 위협해 성폭행을 시도했던 범인의 구속영장이 법원에서 기각됐다. <8일 자 4면 보도>

 창원지검 진주지청은 지난 7일 강간치상 혐의를 받는 A씨(47)의 구속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 심문)에서 영장이 기각됐다고 8일 밝혔다.

 법원은 A씨가 또 다른 성폭행 혐의로 지난 2008년부터 7년간 복역한 점, 주거지가 인천으로 명확한 점, 출소 이후 법무부가 전자발찌로 소재를 파악 중인 점 등을 고려해 이런 결정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지난 2006년 8월께 진주에서 훔친 승용차를 타고 남해 일대를 배회하다가 한 민박집 인근에서 남해로 여행 온 B씨(38)를 발견, 흉기로 위협하며 성폭행을 시도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B씨가 소리를 지르며 완강히 저항하자 A씨는 겁을 먹고 차량을 놔둔 채 도망갔다.

 경찰은 해당 차량 안에서 모자 등에 있는 DNA를 채취했지만 일치하는 신원을 찾지 못해 사건은 미제로 남을 뻔했다.

 그러나 검찰이 미제 사건에 대한 DNA 시료를 분석하던 중 또 다른 성범죄자의 DNA와 일치하는 것을 발견, 경찰에 통보하면서 A씨가 검거됐다.

 경찰은 조만간 해당 사건을 검찰에 송치할 방침이다.

김용구 기자 humaxim@kndaily.com

<저작권자 © 경남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생활/건강 +

사설 +

인기기사

ad36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