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시, 치매안심센터 개소

기사승인 2018.11.08  22:31:11

공유
default_news_ad1
ad38
   
▲ 밀양 치매안심센터가 보건소에서 개소식을 가지고 본격 활동에 들어갔다.

통합관리 제공



 심장병, 암, 뇌졸중에 이어 4대 주요 사인으로 불릴 정도로 중요한 신경 질환인 치매를 예방하기 위한 치매안심센터가 밀양시 보건소에서 개소식을 갖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밀양시(시장 박일호)는 지난 7일 치매환자 가족, 치매 파트너스, 치매 등대지기, 25곳의 노인 요양병원 및 복지시설, 재가요양기관 등 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치매안심센터 개소식을 가졌다고 8일 밝혔다.

 밀양시치매안심센터는 밀양시보건소 별관 3층에 100평 규모로 증축 기억 카페, 쉼터 프로그램실, 검진실, 상담실, 소교육실 등의 환경친화적이고 아늑한 시설을 갖추었다.

 치매조기검진, 치매환자 등록 관리와 치료관리비 지원, 돌봄 서비스와 가족 지원 등 다양한 사업으로 지역자원을 활용해 치매예방과 의료와 복지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천재경 밀양시보건소 소장은 “치매안심센터는 치매예방, 상담, 조기진단, 보건 복지 자원 연계 및 교육 등 유기적인 치매 통합관리 서비스 제공으로 치매환자와 가족들에게 가교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치매는 일단 정상적으로 성숙한 뇌가 후천적인 외상이나 질병 등 외인에 의해 손상 또는 파괴돼 전반적으로 지능, 학습, 언어 등의 인지기능과 고등 정신기능이 떨어지는 복합적인 증상을 말하며 주로 노년기에 많이 생기는데 치매안심센터 개소로 밀양시는 치매 예방과 치료를 통해 시민의 건강을 보살펴 나가는 전기를 마련했다.

 


장세권 기자 jsg5833@hanmail.net

<저작권자 © 경남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생활/건강 +

사설 +

인기기사

ad36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